NCT 127은 마라탕

NCT 127은 마라탕 같다’ 멤버 도영이 말했다.
중국 남서부 쓰촨성에서 시작된 매운 수프인 말라탕은 한국 젊은이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요리 중 하나입니다.

NCT 127은 마라탕

토토사이트 인기 K팝 보이그룹 NCT 127과는 무관해 보이지만, 멤버 도영은 말라탕이 독특한 음악과 퍼포먼스로 유명한 그의 그룹과 공통점이 있다고 믿는다.

NCT 127은 26일 서울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 호텔&서비스 레지던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NCT 127이 말라탕 같다”고 말했다.

“말라탕은 몇 년 전까지만 해도 한국에서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음식이 아니었지만, 오늘날에는 그것을 즐기지 않는 사람들이

이상하다고 생각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말라탕 맛이 이상하다고 생각하지만 여전히 먹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저는 믿습니다. NCT 127의 음악은 말라탕과 ​​크게 다르지 않다. 엉뚱하지만 머리에서 떠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SM 엔터테인먼트는 세 번째 정규 앨범 ‘Sticker’를 발매한 지 약 1년 만에 네 번째 정규 앨범 ‘2 Baddies’를 금요일 오후 발매했다.

이번 앨범에는 동명의 리드 싱글을 앞세운 힙합 댄스 트랙 ‘Faster’, 알앤비 곡 ‘Time Lapse’, 펑키한 ‘1, 2, 7(Time Stops)’ 등 총 11곡이 수록됐다. 1990년대 분위기의 팝송.

도영은 “이번 앨범의 곡을 고를 때 굉장히 신중했다. “저희는 모든 곡의 퀄리티가 높다고 생각하고 만족합니다.

듣는 사람마다 관점이 다를 수 있지만 감히 이 앨범을 걸작이라고 부르고 싶습니다.”more news

NCT 127은 마라탕

일본 멤버 유타는 “기자회견을 할 때마다 많이 떨리는데, 이번에는 리드트랙의 완성도에 자신이 있어서 더 강해진 것 같다. 준비도 많이 했다.

이번 발매니까 퍼포먼스를 통해 무대에서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리드 싱글 ‘2 Baddies’는 멤버들의 가창력이 돋보이는 파워풀한 힙합 댄스곡이다.

국문 제목은 ‘갤럽(Gallop)’으로 NCT 127 멤버들은 남의 평가에 휘둘리지 않고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 사람만이 성공할 수 있다는 가사를 담았다.

프론트맨 태용은 “2 Baddies”가 그들이 누구인지 보여주는 곡이라고 믿는다.

그는 “뮤직비디오에서 알 수 있듯 우리 멤버 전원이 장난기 많고 ‘네오’한 면을 전면에 내세우고 있다”며 ‘네오’가 되는 것은 기이하거나

이상하지 않고 독특하고 멋있고 개성이 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실 그룹명 ‘NCT’는 네오 컬처 테크놀로지(Neo Culture Technology)의 약자다.

재현은 “이번에는 무대를 할 때 춤에 얽매이지 않고 악당처럼 몸을 더 자유롭게 움직인다. 우리 공연에는 흐름이 있고, 팬분들도

‘2 Baddies’를 듣고 질주하고 싶은 마음이 들었으면 좋겠다. ‘”
앨범 발매 하루 전 유튜브에 공개된 그의 ‘2 Baddies’ 뮤직비디오는 이미 2800만 뷰를 돌파했다. NCT 127이 앨범 발매에 앞서 뮤직비디오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래퍼 마크는 기발한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뮤직비디오를 먼저 보면 스트리밍 플랫폼에 올라오면 노래를 듣고 싶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는 이것이 사람들을 흥분시키고

출시를 고대하게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