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민 세력의 놀이터: 콩고민주공화국의 반유엔

식민 세력의 놀이터: 콩고민주공화국의 반유엔 시위 풀기

MONUSCO가 진정으로 이미지 개선을 원한다면 주민들의 진정한 고충을 듣는 것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식민 세력의

넷볼 지난달 콩고민주공화국 상원의장인 모데스테 바하티 룩웨보(Modeste Bahati Lukwebo)는 20년이 넘는 세월이 흐른 뒤 콩고민주공화국의

유엔 평화유지군에게 짐을 꾸릴 것을 촉구했다.

그의 불같은 말은 열흘 후 동부 주요 도시에서 시작된 폭력적인 반유엔 시위가 고위 정치인들의 소행이라는 것을 암시하기도 했다.

이는 문제를 단순화한 것입니다. 시위대를 정치인이 조종하거나 비용을 지불한 것으로 묘사하는 것은 그들의 대리인을 부정하는 것이며 많은

콩고인이 DRC에 있는 유엔 평화 유지 임무에 대해 갖는 깊은 좌절을 무시합니다. 이는 프랑스어 약어인 MONUSCO로 알려져 있습니다.

시위에 대한 더 나은 설명은 현재의 정치적 사건에 대한 분석에서 시작해야 합니다. 특히, 유출된 UN 보고서에 따르면 한때 휴면 중이던 M23

무장 단체가 이웃 르완다의 지원을 받고 있음을 확인해야 합니다.

식민 세력의

현재 거의 200,000명에 가까운 이재민이 발생한 위기에 대한 MONUSCO의 인지된 무대응과 콩고 영토에서 르완다의 존재를 명확하게 비난하지

않는 것은 지역적으로 엄청난 좌절을 야기했습니다.

위기에 대한 르완다의 개입은 또한 MONUSCO를 십자선으로 삼는 민족주의 담론을 되살렸습니다. 시위대는 콩고에서 활동하는 다양한 외국

무장 세력을 규탄하면서 콩고군을 지지해 왔습니다.

외부 행위자들에 대한 불신은 콩고민주공화국에 깊은 뿌리를 두고 있습니다. 벨기에 왕 레오폴드 2세의 고무 정권부터 오늘날의 불법 광물

수출에 이르기까지, 이 나라는 자신을 부유하게 만들려는 식민 세력과 신식민지 세력의 놀이터로 여겨집니다.

평화 유지군은 민간인과의 현재 긴장을 완화하는 대신 상황을 악화시켰습니다. 그들은 시위대와 다른 비무장 민간인에게 총을 쏘아 수십 명이

사망했습니다. 이것은 이미 많은 사람들이 선교에 대해 가지고 있던 부정적인 이미지를 확인시켜주었다.More news

MONUSCO가 이미지를 개선하고 나머지 권한을 사용하여 화난 민간인 대신 무장 단체와 싸우고 싶다면 콩고 인구의 진정한 불만에 귀를 기울이는 것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어려운 질문, 식민지 유산
MONUSCO와 그 이전 임무(MONUC)는 1999년부터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작전을 수행해 왔습니다. 이는 UN 역사상 가장 비싼 평화 작전입니다. 그러나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으며 최근 몇 년 동안 여러 차례 시위를 일으켰습니다.

시위는 지역 주민의 삶과 UN의 해외 파견 세계 사이의 극명한 대조가 MONUSCO가 콩고의 이익을 옹호하지 않는다는 느낌을 강화하는 도시 지역에서 일어나는 경향이 있습니다.

흰색 UN 픽업 행렬이 동쪽에서 가장 큰 도시인 고마와 같은 곳의 멋진 호숫가 레스토랑과 나이트클럽으로 운전할 때 길가에 있는 사람들은 이 돈이 실제로 어디로 가는지 궁금해합니다.

국외 거주자들의 상대적인 편안함은 특히 군인들의 어려운 생활 조건과 비교할 때 사람들로 하여금 평화 유지군이 평화를 가져오기보다는 자신의 경제적 이익을 위해 DRC에 있다고 생각하게 만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