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량의 유제품이

소량의 유제품이 제2형 당뇨병을 예방할 수 있습니다: 연구

소량의 유제품이

티엠직원 새로운 연구에 따르면 적당히 섭취하면 우유와 치즈와 같은 유제품이 제2형 당뇨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통계에 따르면 적색육과 가공육은 위험이 증가합니다.

이탈리아 연구원의 연구에 따르면 유제품, 특히 저지방 제품과 요구르트는 제2형 당뇨병(T2D) 발병 위험이 낮습니다.

붉은 고기와 가공육은 더 높은 T2D 위험과 관련이 있지만 적당한 양의 생선과 달걀을 대신 먹을 수 있습니다. T2D는 가장 흔한 형태의

당뇨병으로, 췌장이 충분한 인슐린을 만들지 못하거나 췌장이 만드는 인슐린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을 때 발생합니다.
과체중이 주요 위험 요소이며 T2D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일반적인 합병증에는 심장 질환, 신장 질환, 시력 상실 및

발 절단으로 이어질 수 있는 순환 문제가 포함됩니다.

T2D 예방을 위한 기존 식이 지침은 전체 곡물, 야채, 과일, 콩류 및 올리브 오일과 같은 특정 식물성 식품을 섭취할 것을 권장하고 일반적으로 대부분의 동물성 제품의 섭취를 제한할 것을 권고합니다.

소량의 유제품이

그러나 모든 동물성 단백질 공급원이 영양학적으로 동일한 것은 아닙니다.

다양한 동물성 제품이 T2D와 어떻게 연관되어 있는지 알면 지침이 업데이트되어 사람들이 당뇨병 위험을 줄이는 데 가장 좋은 음식을 더 쉽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나폴리 페데리코 II 대학(University of Naples Federico II)의 Annalisa Giosue 박사와 그녀의 동료들은 다양한 동물성 식품과 당뇨병 사이에 확립된 이전 연관성에 대한 검토를 수행했습니다.

그들은 그러한 “검토 검토”가 의학에서 사용할 수 있는 가장 높은 수준의 증거 중 하나를 제공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적절한 분석에는

총 육류, 붉은 육류, 흰 육류, 가공육, 생선, 전체 유제품, 전지방 유제품, 저지방 유제품, 우유, 치즈, 요구르트 및 계란 등 12가지 다른

동물성 제품의 양에 대한 175개의 추정치가 포함되었습니다. – T2D 발병 위험을 높이거나 낮출 수 있습니다. more news

붉은 고기에는 쇠고기, 양고기, 돼지 고기가 포함되며 흰 고기에는 닭고기와 칠면조가 포함됩니다. 가공육에는 베이컨, 소시지, 델리 미트가 포함됩니다.

하루 100g(g)의 전체 육류 섭취(20%) 및 100g/일의 붉은 육류(22%) 및 50g/일 가공육(30%)을 섭취하면 T2D 위험이

“상당히” 증가했습니다. ), 50g/일의 흰살코기는 위험 증가가 더 작았습니다(4%).

Giosue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대한 몇 가지 잠재적인 이유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붉은 육류 및 가공육은 포화 지방산,

콜레스테롤 및 헴철과 같은 성분의 중요한 공급원이며, 모두 만성 저수준 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를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차례, 인슐린에 대한 세포의 감수성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가공육은 또한 아질산염과 나트륨을 함유하고 있어 다른 부작용 중에서도 췌장의 인슐린 생성 세포를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이에 비해 흰살코기는 지방 함량이 낮고 지방산 프로필이 더 좋으며 햄의 양이 적습니다. 철.”

대조적으로, 유제품은 T2D로부터 보호하는 것으로 나타났거나 상태의 발달과 중립적인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그녀는 말했습니다.